티스토리 뷰

개헌 동력 살아날까?…선거구제 개편도 미지수

20대 후반기 국회에서 개헌 동력이 되살아날 수 있을지, 또 21대 총선을 앞두고 연동형 비례대표제나 중·대선거구제 개편 또는 오픈프라이머리 법제화 등 정치·선거제도 개혁이 이뤄질 수 있을지 관심이다


 

정갑윤 전 부의장은 "우리 정치가 안정이 되지 않는 근본적인 원인은 권력구조 때문"이라며 "전반기에 정세균 의장이 의욕적으로 추진했는데 되레 정부가 무리하게 나서서 개헌을 방해한 것"이라고 단언했다

박주선 전 부의장은 "모든 정당이 개헌하겠다고 대선 때 약속했고 대통령 개헌안을 폐기하면서도 국회에서 합의해서 개헌하겠다고 했는데, 여당이 개헌에 부정적·소극적인 것은 말이 되지 않는다"며 "대통령이 개헌하려고 했던 것은 여당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는 말인가"라고 반문했다

TAG
댓글
댓글쓰기 폼